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프로젝트 개요

2000년 전주국제영화제는 디지털 영화 제작이 만개할 미래 영화에 주목하며, “우리에게 비전을 주는, 미래 영화의 예고편”이 되리라는 확신으로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출범 당시부터 디지털 영화의 가능성을 고민해 왔던 전주국제영화제는 디지털 기술을 도구 삼아 영화 미학의 지평을 넓히려 노력하는 전 세계 감독들과 소통하고 연대해 왔다. 그 결과 ‘디지털 삼인삼색’ 작품들은 베니스, 로카르노, 토론토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2006년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는 그간의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를 한자리에 모아 '디지털 아시아'라는 특별전을 개최하였고, 특히 2007년 프로젝트의 결과물인 <메모리즈> (페드로 코스타, 하룬 파로키, 유진 그린)는 로카르노영화제 '국제경쟁'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는 쾌거를 이루었다. 2008년 프로젝트 중 마하마트 살레 하룬 감독의 <유산>은 두바이국제영화제 아시아-아프리카 '단편경쟁'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으며 전 세계 영화계에 ‘디지털 삼인삼색’의 존재와 가능성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2011년에는 장-마리 스트라우브, 클레어 드니, 호세 루이스 게린 등 유럽 거장 감독 3인이 참여함으로써 명실공히 ‘디지털 삼인삼색’은 전 세계의 영화인들이 주목하는 프로젝트로 확고히 자리 잡게 되었다.

2014년은 ‘디지털 삼인삼색’의 새로운 방향과 비전을 설정하는 중요한 전환점으로 기록된다. 그간 단편 제작에만 머물렀던 제작방식을 장편으로 전환하였고, 명칭도 ‘전주시네마프로젝트’로 개칭하여 프로젝트의 장기적 방향설정을 시도했다. ‘디지털’의 개념이 퇴색한 지금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가 함축하는 혁신의 방향을 새롭게 정비하되, 디지털이란 수식을 떼어내고 대신 ‘전주’라는 영화제의 색깔과 정체성을 전면에 내세웠다.

세계 여느 영화제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든 자체 제작 프로젝트의 의의를 새기며, 장편제작 프로젝트로 전환한 이후 모험적 시도를 계속 이어나간다. ‘전주시네마프로젝트’는 제작하는 작품의 제작비 전액을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투자하고 제작, 배급을 책임지는 시스템으로 가동된다. 장기적으로는 전주국제영화제가 플랫폼 역할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좋은 영화를 제작 생산하고 유통 배급하는 전일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역대 프로젝트
2018
2017
2016
2015
2014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8

2018년으로 다섯 번째를 맞은 ‘전주시네마프로젝트(JCP)’는 2017년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선정작의 괄목할 만한 성과에 힘입어, 세 편이었던 제작 편수를 다섯 편으로 늘리는 모험을 통해 새로운 전기를 맞는다.

2018년 전주시네마프로젝트로 선정된 작품들은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이름을 알린 국내 감독과 전주국제영화제의 미학적 지향에 공감해 꾸준히 전주를 찾은 해외 감독들의 신작들이다. 이는 전주국제영화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어줄 수 있는 감독들과의 연대와 자긍심을 드러내는 명단이기도 하다.

한국 작품인 장우진의 <겨울밤에>는 정교하게 세공된 언어로 쉽게 정의할 수 없는 현실의 삶을 조형하고, 임태규의 <파도치는 땅>은 현대사의 상처를 성찰하며 용서와 화해를 이야기한다. 이학준의 <굿 비즈니스>는 4년여 간의 끈질긴 탈북 인권 운동 취재의 결과물로서 돈의 이해관계와 얽힌 생존과 존엄에 관한 윤리적 문제를 제시한다.

해외 작품인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스 알멘드라스의 <우리의 최선>은 예술과 삶에 대한 진지함을 갖춘 흥미로운 블랙코미디이며, 카밀라 호세 도노소의 <노나>는 페미니즘 지향의 강렬하면서도 미스터리한 드라마이다.

<겨울밤에>는 낭뜨3대륙 영화제에서 쳥년심사위원상,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에서 감독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국, 내외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 2019년 로테르담국제영화제에도 <노나>와 <겨울밤에> 두 작품이 초청되어 ‘전주시네마프로젝트’의 브랜드 인지도를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