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olunteer
  • Jeonju Digital Independent Cinema
  •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 프로그램
  • 이벤트
  • 전주프로젝트마켓
  • 시간표 및 티켓 안내
  • 페스티벌 가이드
  • 미디어
  • 커뮤니티

프로그램  l  

-6.0℃
JEONJU   07.22 : PM

프론트라인

시체들을 태우라 Let the Corpses Tan

  • 0
  • 1
  • 2
  • 3
  • 4
  • 5
프론트라인 | 헬렌 카테, 브루노 포르자니 | Helene CATTET, Bruno FORZANI | Belgium, France | 2017 | 92min | DCP | color | 장편 | Fiction
Director Helene CATTET, Bruno FORZANI Screenplay Helene CATTET, Bruno FORZANI Producer Eve COMMENGE, Francois COGNARD Cinematography Manu DACOSSE Art Director N/A Editor Bernard BEETS Sound Yves BEMELMANS, Olivier THYS Music Barthelemy BEAUX Cast Elina LOWENSOHN, Stephane FERRARA, Herve SOGEN, Bernie BONVOISIN

상영스케줄

상영코드 상영일자 상영시간 상영극장 부가정보 티켓예매
133 2018. 05. 04 17:00 CGV전주고사 1관
HEK19GV
예매
332 2018. 05. 06 14:30 메가박스 전주(객사) 4관
HEK19GV
예매
848 2018. 05. 11 20:00 메가박스 전주(객사) 8관
HEK19
예매
  • Review

    화가 루스는 매년 프랑스 남부의 한 폐허에 위치한 외딴 시골에서 여름을 지낸다. 올 여름에 초대 받은 사람은 알콜중독 작가 맥스 버니어와 그의 애인, 세 친구들이다. 마을에서 쇼핑을 마친 후 이 세 친구는 무장한 트럭을 공격하고 금을 탈취해 달아난다. 뒤이어 그들은 루스의 집으로 돌아와 맥스에게 여름이 끝날 때까지 숨겨줄 것을 청한다. 그리고 평온한 여름 휴가지는 전쟁터가 된다. <시체들을 태우라>는 독창성으로 똘똘 뭉친 시네마틱 이미지의 향연을 보여준다. 대담하고, 아름다우며, 파격적인 장면구성, 편집은 전형적인 범죄 스토리를 아방가르드 실험극으로 바꾼다. 헬렌 카테와 브루노 포르자니는 언제나 활동적인 영화 스타일을 추구하는데 모든 쇼트와 편집, 비주얼 디자인은 예술적인 목적을 가지고 있다. 현란한 총격전과 폭력 신 안에서 와일드한 몽타주가 작렬하고 대다수 장면들이 평범함을 거부한다. 범죄 누아르와 지알로 호러, 마카로니 웨스턴을 범벅한 이 혼성 장르 영화에서 스타일은 곧 내용이다. [장병원]

Director

헬렌 카테, 브루노 포르자니 _ Helene CATTET, Bruno FORZANI

1976년 프랑스 출생. 2000년 만나 다섯 편의 단편 영화를 함께 연출한 이후, 장편 <아메르>(2009), <네 몸에서 흐르는 눈물의 이상한 색깔>(2013)을 공동 연출했으며, 전 세계 26명의 감독이 모여 만든 <ABC 살인사건>(2012) 중의 한편인 <O는 오르가즘의 O>을 만들었다. 세 번째 장편 <시체들을 태우라>는 그들의 10여 년 넘게 영화로 만들려고 애써왔던 동명의 컬트 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