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olunteer
  • Jeonju Digital Independent Cinema
  •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 프로그램
  • 이벤트
  • 전주프로젝트마켓
  • 시간표 및 티켓 안내
  • 페스티벌 가이드
  • 미디어
  • 커뮤니티
  • jeonju
    : :
  • -6.0℃
    맑음 45%
미디어 - 뉴스

뉴스

칸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도 책임진다!

▲좌측부터 에두아르 바에르 감독, 박혜진 아나운서(사진=MBC ‘성공의 비밀’)

- 칸 영화제 개막 사회 맡았던 배우 겸 감독 에두아르 바에르, 개막식 사회자로 발탁
- 베테랑 박혜진 아나운서와 공동 사회로 진행

오는 27일 화려한 막을 올리는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충직)의 개막식 사회자가 발표됐다.

전주국제영화제는 13일, 이번 영화제의 개막식 사회자로 프랑스 배우 겸 감독인 에두아르 바에르와 박혜진 아나운서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개막식 사회자를 맡은 에두아르 바에르는 30여 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한 프랑스 영화배우이자 감독으로, 지난 2008-2009년 칸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았다. 이후 장르를 넘나들며 활발히 활동하다, 지난해 영화 <파리의 밤이 열리면>에서 주연은 물론 각본·연출까지 도맡으면서 감독으로 데뷔했다. 이 영화는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 전주 돔 상영작으로 초청돼 아시아 최초로 관객들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전주 출신의 방송인 박혜진은 MBC 뉴스데스크를 3년간 진행한 간판급 아나운서로, 현재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2015년 ‘뉴스타파’와 함께했던 세월호 참사 1주기 특집 방송은 이후 각종 작품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으며, 지금은 TBS에서 ‘주말아침 박혜진입니다’를 진행하며 한 주간의 중요한 이슈와 시사를 정리하고 있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는 “에두아르 바에르 감독은 과거 칸 영화제에서도 유쾌한 진행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이번 영화제에서는 에두아르 바에르가 주연과 연출을 맡은 작품 <파리의 밤이 열리면>이 ‘전주 돔 상영’ 섹션을 통해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파리 도심을 관통하는 로드무비를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에두아르 바에르 감독과 함께 무대에 오르는 박혜진 아나운서는 노련한 진행 실력을 가지고 있는 사회자로 고향인 전주에서 봄의 영화 축제를 활기 넘치게 열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자신 있게 소개했다.

이들의 진행으로 봄의 영화축제 문을 여는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7일부터 5월 6일까지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열흘간 펼쳐진다.

board  |  조회  622  |  2017/04/14 오전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