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가슴 떨리던 그 순간을 되찾았다 (마츠이 다이고 감독)
2018-05-06 17:57:00Hits 169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아이스크림과 빗방울>은 74분의 러닝타임을 실제 원컷으로 찍어낸 도전적인 작품이다. 흥행성이 없다는 이유로 윗선에서 일방적인 공연 취소 통보를 받은 배우들이 어떻게든 무대에 오르는 1개월간의 이야기를 담았다. 젊은 감독과 배우들의 밀도 높은 에너지가 연극과 영화의 경계를 흥미롭게 허문다. “영화답지 않은 영화, 연극답지 않은 연극 같은 것을 소중하게 다뤄야한다”는 남다른 신념을 갖고 영화·연극·드라마 등 다방면을 누비고 있는 마츠이 다이고 감독을 전주에서 만났다.


사이먼 스티븐의 <모닝>을 연극 무대에 올리려고 했다가 좌절된 실제 경험을 녹여냈다.

영화에도 출연하는 힙합 가수 MOROHA의 래퍼 아프로와 원래 친구 사이다. 갑자기 연극이 엎어진 것에 대한 불만을 그에게 털어놓았다. 예전부터 이 친구와 나는 음악다운 음악, 영화다운 영화라는 개념에 저항감을 갖고 있었다. 아프로는 내가 지금 갖고 있는 분노가 시간이 흘러 사라지기 전에 어떻게든 표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이 경험을 영화로 만들기도 한 거다.


실제 연극을 하려고 했던 시모키타자와 지역의 극장에서 촬영했다고.

음악을, 연기를 하려는 젊은이들이 모이는 곳이다. 집 근처라 잘 알기도 하고. 실제가 그대로 반영된 것이 많다. 현장 PD도 아닌 그 위에 계신 분에게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을 때 너무 화가 나서 그 사람의 명함을 불태웠는데, 그 분의 실제 이름을 영화에 똑같이 등장시켰다.(웃음)


실제 상황인지, 배우들이 연습하는 연극의 일부인지 헷갈리는 순간이 많다.

이 작품은 연극도 영화도 라이브도 아닌 모호한 요소가 많다. 나 역시 제작 과정에서 내가 무엇을 만들고 있는 걸까 하는 고민을 많이 했다. 말로 표현이 되지 않는 감정과 부딪쳐서 끝까지 도달하고자 하는 게 목적이었기 때문에, 일부러 경계를 구분 짓지 않았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배우 중에는 아예 연기 경험이 없는 사람도 있었다고.

<모닝>의 장면을 발췌해서 오디션을 봤다. 단시간 안에 감정 변화가 많은 장면도 있었다. 그런 연기가 가능한 사람을 뽑으려고 한 게 아니라 어려운 신에 대응하는 태도를 보고 싶었다. 주인공인 모리타 코코로는 400명 중 유일하게 그 감정 신을 해낸 사람이었다. 다나카 레이코는 이번 작품으로 처음 연기를 했는데, 순수하게 대사를 내뱉을 줄 알더라. 작업을 계속 해 나가다 보면 점점 더 효율적으로, 쉽게 가려고 하는 성향이 생긴다. 처음 예술을 시작했을 때의 기대감이나 불안은 점점 사라진다. 지금 은 사라져버린 떨림 같은 것을 젊은 배우들을 통해 다시 발견했다.


주말에 걸쳐 총 네 번 촬영했고, 영화로 쓰인 것은 네 번째 테이크다.

큰 문제가 없는 이상 촬영을 이어가자고 했는데, 그런 사건은 없었다. 하지만 돌발 상황이 정말 많았던 현장이다. 가령 러닝타임 30분이 지났을 때쯤 배우들이 건물 밖으로 나가게 되는데, 거리에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지 차가 어디서 올지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 세 번째 촬영 중에는 갑자기 비도 왔다. 촬영 여건상 일요일까지만 촬영할 수 있었는데, 마지막 촬영 때는 비가 와야 하는 순간에만 내리고 그쳐야 할 순간에는 딱 그치더라. 영화의 신이 우릴 도왔다는 생각이 들었다.(웃음)


초기작 <아프로 타나카>(2012) <남자 고교생의 일상>(2013)은 젊은 남성이 주인공이었다. <재패니즈 걸스 네버 다이>(2016)를 비롯해 최근에는 유독 젊은 여성이 메인인 작품이 많다.

옛날에는 여자가 무서웠다. 그들을 잘 모르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다 보니 여자들이 좋아하지 않는 남자 캐릭터에 집중하게 됐다. 지금은 그렇게 해서는 안 될 것 같더라. 여성의 생각을 들으며 우리가 몰랐던 것을 표현하다보니 점점 알아가는 재미가 생겼다. 그런데 차기작은 다시 남자들이 주인공이다.(웃음)


어떤 작품인가.

한국 여자를 10년 동안 사랑해온 세 명의 일본 남자가 있다. 그들은 여자가 좋아하는 인물, 예컨대 브래드 피트처럼 살기 위해 노력한다. 한국 여자 역할은 배우 김꽃비가 연기한다. 너무 좋아하는 배우이기에 그분의 매력을 캐릭터에 많이 반영했다.


글 임수연·사진 박종덕 객원기자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닫기
티켓예매
예매확인
취소
나만의
시간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