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ENGLISH

영화상세정보

DB 영화상세정보

12th

[영화보다 낯선] 필름 소셜리즘(Film Socialism) 장-뤽 고다르 (Jean-Luc Godard) France 2010 102min DCP color 장편

페이스북 트위터

작품정보

Review

알제리, 하이파, 바르셀로나, 나폴리, 그리스, 팔레스타인, 이집트, 오데사 등을 유람선으로 항해하는 <필름 소셜리즘>의 전반부는 장 다니엘 폴레와 필립 솔레르스의 영화 <지중해>의 직접 인용이면서, 「지중해」를 쓴 페르낭 브로델을 계승하는 여정이다. 브로델이 자본주의 문명 발전의 동인을 신대륙 금과 은의 수탈에서 비롯된 화폐에서 찾듯, 고다르는 공공재로 기능해야 마땅할 돈 때문에 "서로 눈을 바라보고 이야기하지 못하"는 작금의 현실을 증오한다.‘ 유로’로 화폐를 통합한 뒤 온갖 문제들이 터져 나오는 유럽이 바로 고다르의 근심이다. 두 차례의 세계대전을 겪으며 자유를 되찾은 유럽. 그러나 고다르가 보기에, 아프리카와 팔레스타인을 버린 원죄로 말미암아 유럽은 고통 속에 썩어 문드러져 가며 모욕당할 수밖에 없다. 고다르는 가엾은 유럽이 다시 행복해지는 것을 보기 전엔 눈 감을 수 없다며 처연하게 서원한다. 그의 유럽은 에이젠슈타인의 오데사, 곧 러시아까지 포함한다. “이데올로기는 사람들을 나누지만 꿈은 우리를 이어 준다”, 잃어버린 지평선에의 꿈을 되찾기 위해,“ ‘나’대신‘우리’라고 칭할 줄 알아야 한다”고 영화는 말한다.「 잃어버린 환상」(발자크)을 읽고 혁명을 원하는 아이들과 어른들이 다투는‘성 가족’이 점유한 영화의 두 번째 단락이 지닌 활기는, 68년 전후의 고다르 영화를 떠올리게도 한다. <영화의 역사(들)> 이후 <필름 소셜리즘>에 이르기까지, 고다르는 과학적이면서도 파편적인 언어로, 격렬하면서도 조용한 이미지와 소리들의 길항 속에서 역사와 정치를 끊임없이, 아름답고 슬프게 뒤튼다. (신은실)

Credit

Director      Jean-Luc Godard
Screenplay      Jean-Luc Godard
Producer      Ruth Waldburger
Cinematography      Fabrice Aragno, Paul Grivas
Sound      Gabriel Hafner, Francois Musy
Cast      Catherine Tanvier, Christian Sinniger, Jean-Marc Stehle, Patti Smith, Robert Maloubier

Director

  • 장-뤽 고다르 (Jean-Luc Godard)
    1930년 프랑스 출생. 프랑스, 스위스 영화 감독으로 프랑스 누벨 보그의 창립 멤버이다. 스위스 리옹과 파리 소르본에서 학교를 다녔다. 소르본에서 수학하는 동안 젊은 영화 감독과 영화 이론가들과 어울리면서 누벨 바그를 탄생시켰다. 그의 영화들은 전형적인 헐리우드 영화에 대한 도전이 되었으며 가장 극단적인 뉴 웨이브 영화 감독으로 인정받고 있다.
닫기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기자회견

페이스북 트위터

1. 지프토크 비하인드 씬 <조류 인간>
2. 디지털 삼인삼색 2014 기자회견
3. 전주프로젝트마켓 극영화 피칭
4. 다큐멘터리 피칭
5. 지프토크 두시의 데이트, 한국영화를 만나다
6. <잡식가족의 딜레마> GV
7. 지프토크 비하인드 씬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
8. JPM의 밤
닫기
  • '왼쪽부터 제 65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 수상

이전 다음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기자회견

페이스북 트위터

1. 지프토크 비하인드 씬 <조류 인간>
2. 디지털 삼인삼색 2014 기자회견
3. 전주프로젝트마켓 극영화 피칭
4. 다큐멘터리 피칭
5. 지프토크 두시의 데이트, 한국영화를 만나다
6. <잡식가족의 딜레마> GV
7. 지프토크 비하인드 씬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
8. JPM의 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