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전 이후
마스터즈
네이팜
Napalm
감독_ 클로드 란츠만
Claude LANZMANN
France 2017 100min DCP color 장편 Documentary
Overview

한국전쟁 직후 다큐멘터리 감독 클로즈 란츠만은 유럽 방북 대표단의 일원으로 북한에 간다. 그곳에서 적십자병원의 한국인 간호사를 만나 란츠만은 로맨스에 빠진다. 1958년과 2017년을 오가며 숨막히는 막후 이야기가 펼쳐진다.

Review

1958년 다큐멘터리 감독 클로드 란츠만은 유럽 좌파 문화 사절단 일원으로 북한을 방문했다. 방문 기간 중 그는 비타민 주사를 놓기 위해 호텔 방에 온 적십자 간호사 김금선을 만난다. 그들의 로맨스는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다. 영화 안에서 란츠만은 과거의 여인을 찾기 위해 북으로 간다. 외부와의 소통을 허용하지 않는 체제 안에서 만난 아름다운 간호사와의 한때 혹은 그 자신을 감시하기 위해 파견된 여인과의 밀회. <네이팜>은 1958년과 2017년의 두 개 트랙으로 구성된다. 흡사 존 르 카레의 소설을 연상시키는 이 짧고 숨 막히는 막후 스토리는 란츠만이 체험한 실화이다. 영화의 전개는 60년 후 그가 다시 북으로 가려했던 진짜 이유를 말해준다. <네이팜>은 억압적인 정치 권력의 통제가 이룬 결과들을 보여준다. 많은 이미지가 란츠만의 나레이션과 반향을 일으킨다. 평양과 파리의 집에서 란츠만의 얼굴을 클로즈업한 채로 찍힌 대다수 장면은 뉴스 보도나 선전물을 통해 본 그곳의 현실을 증언한다. [장병원]

CREDIT
  • DirectorClaude LANZMANN
  • ScreenplayN/A
  • ProducerFrancois MARGOLIN
  • CinematographyCaroline CHAMPETIER
  • Art DirectorN/A
  • EditorChantal HYMANS
  • SoundCamille LOTTEAU
  • MusicN/A
CastN/A
DIRECTOR
클로드 란츠만
Claude LANZMANN
1925년 프랑스 출생. 다큐멘터리 영화감독, 저널리스트, 작가이다. 1970년부터 영화 연출을 시작, 홀로코스트와 유태인에 대한 일관적인 관심을 보여왔다.1985년에 대표작이자 영화사상 최고의 역작인 <쇼아>를 발표하였으며, 이후 <방문하는 생존자>(1997), <소비버, 1943년 10월 14일>(2001),<빛과 그림자>(2008), <마지막 부당한 자>(2013) 등의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닫기
티켓예매
예매확인
취소
나만의
시간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