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olunteer
  • Jeonju Digital Independent Cinema
  •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 프로그램
  • 이벤트
  • 전주프로젝트마켓
  • 시간표 및 티켓 안내
  • 페스티벌 가이드
  • 미디어
  • 커뮤니티

커뮤니티  l  공지사항

-6.0℃
JEONJU   07.22 : PM

공지사항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2종 공개!

- ‘JCP’ 상영작 스틸컷 채택은 올해가 최초!
- ‘레드와 흑백’ 강렬한 색감으로 영화제 정체성 확립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집행위원장 이충직)가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에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8´(Jeonju Cinema Project 2018, 이하 ´JCP´) 선정작 5편 중 <노나>(카밀라 호세 도노소)와 <굿 비즈니스>(이학준)의 스틸컷이 채택됐다.

전주국제영화제가 JCP 작품의 스틸컷을 공식 포스터 이미지로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나>와 <굿 비즈니스>는 다른 시공간에서 벌어진 사건을 다루지만, ‘아픔’과 ‘위기’라는 공통된 주제를 갖는다. 두 작품에서 묻어나는 실험적인 색채는 18회에 이어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정체성을 공고히 한다.

아픔을 겪고 있는 노년 여성의 뒷모습이 담긴 포스터는 <노나>의 스틸컷으로 그녀의 삶을 레드컬러에 비유하여 강렬한 인상을 전한다.

또 다른 포스터는 탈북자를 소재로 한 <굿 비즈니스>의 스틸컷으로 감시원에게 발각된 주인공의 불안한 표정을 클로즈업으로 포착하여 위기 상황을 부각시키고, 흑백대비를 통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JCP’의 또 다른 작품인 <태양이 항상 바다로 지는 것은 아니다>(알레한드로 페르난데스 알멘드라스), <겨울밤에>(장우진), <파도치는 땅>(임태규)의 스틸컷은 ‘영화의 거리’ 내 설치된 가로등 배너에서 거리 사진전 콘셉트로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국내 작품인 <겨울밤에>과 <파도치는 땅>은 4.3항쟁을 주제로 사진 작업을 한 초록작가와 민중의 생활사라는 주제로 사진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황인모 작가가 각각 맡아 기대를 높이고 있다.

<노나> 카밀라 호세 도노소 감독, <굿 비즈니스> 이학준 감독의 사인이 담긴 공식 포스터는 영화제 기간 동안 구입 가능하며,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3일(목)부터 5월 12일(토)까지 10일간 전주시 고사동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열린다.

admin  |  조회  3139  |  2018/03/19 오후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