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뉴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안시네마 초청작 공개!
2020-05-21 18:51:00Hits 400

• 오늘의 한국 독립·예술영화의 흐름을 조망할 수 있는 장편 13편, 단편 10편 초청!
•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무대와 스크린 넘나드는 스펙트럼 보여줘
• 여균동, 이난, 신수원 감독의 복귀작부터 고봉수, 남궁선, 이동은 감독 등 신예들의 신작 총출동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안시네마 상영작을 발표했다.

세 번째 이상의 연출작을 가진 감독들의 신작을 소개하며 한국 독립∙예술영화의 흐름을 한눈에 조망하는 섹션 ‘코리아시네마스케이프’는 새로운 10년을 시작하는 21회를 맞아 ‘코리안시네마’라는 직관적인 이름으로 새로운 출발을 알린다.

올해 코리안시네마는 유명 감독들의 복귀작부터 약진하는 젊은 감독들의 신작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근본주의자>(감독 고봉수), <늙은 부부이야기>(감독 신태연), <무지개 여신>(감독 이문영), <보드랍게>(감독 박문칠), <보라보라>(감독 김도준, 감독 김미영, 감독 김승화), <십개월>(감독 남궁선), <아버지의 땅>(감독 매튜 코슈몰), <일시>(감독 오세현), <저승보다 낯선>(감독 여균동), <진도>(감독 유동종), <축복의 집>(감독 박희권), <테우리>(감독 이난), (감독 김진욱)까지 13편의 장편과 <그녀를 지우는 시간>(감독 홍성윤), <스마일클럽>(감독 최은우), <여담들>(감독 남궁선), <작년에 봤던 새>(감독 이다영), <족욕기>(감독 김혜옥), <춤,바람>(감독 신수원), <탑차>(감독 유준상), <포스트 잇!>(감독 이동은), <형태>(감독 김휘중), <휴가>(감독 백정민)까지 10편의 단편이다.

문석 프로그래머는 ”올해 코리안시네마는 우리의 아픈 현실을 그린 영화들부터 사소한 삶의 순간을 담은 영화들까지 소재적으로 다양할 뿐더러 극영화부터 다큐멘터리는 물론, 무대와 스크린을 넘나드는 실험적인 작품까지 형식적으로도 다채롭게 준비했다“면서 ”특히 여균동, 이난, 신수원 등 기성 감독들의 복귀작과 고봉수, 남궁선, 이동은 등 약진하는 젊은 감독들의 신작을 주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코리안시네마 상영작 23편 중 <근본주의자>, <늙은 부부이야기>, <보드랍게> 등 장편 12편과 단편 9편, 총 21편은 OTT플랫폼 ‘웨이브’를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23편의 코리안시네마 전체 상영작은 6월 9일부터 9월 20일까지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등에서 열리는 장기 상영회를 통해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화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www.jeonjufest.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